ABOUT    |    EXHIBITION I    |    EXHIBITION II    |    ARCHIVE  
지금여기 nowhere는 종로구 창신동 23-617번지 해발고도 70m에 위치한 전시공간으로 김익현과 홍진훤이 함께 운영하고 있다. 세 개로 나누어진 50여평의 공간은 주차장에서 봉제공장으로 그리고 지금은 전시장이 되었다.

2014년 가을, 홍진훤이 어린시절 살았던 창신동을 다시 찾게되면서 공간 “지금여기"는 시작되었다. 과거 채석장이 었던 창신동에는 비탈길을 따라 여전히 소규모 봉제공장이 빼곡히 들어서 있다. 하루종일 원단을 가득 실은 오토바 이들이 오르내리고 이주노동자들이 짐가방을 끌고 오르내린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이 오르내림이 그 들이 바라보는 창신동이다.

"지금여기"는 창신동 중턱에 조그만 터를 잡고 자세히 보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시대적 풍경들을 관찰하고 고민하고 말하고 공유하려 한다. 그것은 "now,here" 와 "nowhere" 사이의 간극을 응시하는 일이기도 할것이다. 그 방식에 특별한 제한은 두고 있지 않다. 다만, 두 운영자가 사진이라는 매체를 다루는 작가인만큼 사진이란 비탈길을 따라 오르는 작가들을 통해 우리의 "지금여기"를 조금 더 자세히 보려한다.

flag@space-nowhere.com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 23-617


'지금여기' 찾아오는 길

대학로,종로,동대문,동묘앞역,창신역을 거치는 종로 03번 이용 낙산삼거리 하차 도보 5분
종로03 버스노선 보기 - dmaps.kr/nu2t
낙산삼거리에서 오는 길 - dmaps.kr/p39c

동대문역 1번 출구에서 걸어서 15분 (막판 등산코스)
동대문 1번 출구에서 오는 길 - dmaps.kr/npdg

창신역 1번 출구에서 걸어서 15분 (엄청난 등산코스)
창신역 1번 출구에서 오는 길 - dmaps.kr/p39k